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30.0℃
  • 서울 26.2℃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0℃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33.1℃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3℃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인터뷰] '제43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종합우승 3연패 달성' 경기도장애인체육회 백경열 사무처장

전 종목 경기력 향상 위한 대대적인 조치 필요

 

[데일리엔뉴스 이종성 기자] 경기도장애인체육회가 '제43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종합우승 3연패를 달성했다. 경기도장애인체육회는 역도, 수영 등 주요종목 집중 지원, 학생 등 신인선수 발굴 및 육성, 종목별 훈련 강화, 파견비(숙식비) 증액 등 전 종목에 고른 경기력 향상 및 사기 진작을 위해 노력했다. 새로운 도전 4연패의 신화에 도전하는 백경열 사무처장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종합우승 3연패 달성의 원동력 및 위기 순간은?

 

역도, 수영 등 주요종목 집중 지원, 학생 등 신인선수 발굴 및 육성, 종목별 훈련 강화, 파견비(숙식비) 증액 등 전 종목에 고른 경기력 향상 및 사기 진작을 위해 노력했다. 그 결과로 올해 종합우승 3연패를 달성할 수 있었다.

 

하지만 대회 내내 1위는 유지했으나 탁구, 론볼, 볼링 등에서 당초 예상점수에 못미처 점수 비중이 큰 수영, 육상에 강점이 있었던 서울과의 격차가 벌어지지 않아 다소 우려했다. 막판 축구, 보치아, 역도, 테니스 등에서 선전하며 만회했다.

 

대회 기간 동안 전 종목의 격려를 다니셨다. 현장에서 느낀점은?

 

 쌀쌀하고 비가오는 등 궂은 날씨에도 장애의 한계에 도전하는 모습에 깊은 감명을 받다. 우리 선수단은 활력이 넘쳤고 종합우승이 문제없다는 점을 분위기에서 알 수 있을 정도였다.

 

다만 경기 외에 직장운동부 창단 등 우수선수 확보, 선수단에 대한 각종 지원 확대 요구가 일관된 목소리가 있었다. 이미 노력하고 있는 부분으로 기업․시군․지자체․관련기관 등의 관심과 지원이 이어질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협력하겠다. 종목 및 선수 지원 예산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내년도(개최지:경남) 체전 준비는 어떻게?

 

금년에도 전년 대회에 이어 서울을 비롯해 타시도의 경기력이 상당한 수준으로 올라온 것으로 판단되며 내년에도 타시도 견제가 더욱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대회 부진 종목을 중심으로 전 종목 경기력 향상을 위한 대대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대회 종료 후 즉시 종목별 결과를 분석해 기존 직장운동부 운영, 우수선수 및 체전 지원 사업 등 전문체육 사업을 전반에 걸쳐 개선 및 보완 등 재정비하여 종합우승 4연패를 기필코 달성하겠다.

 
마지막 소감은?

 

경기도장애인체육회 회장이신 김동연 경기도지사님께서 출전 선수들에 대한 부상방지 및 안전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제게 당부하셨다. 무리없이 체전을 마치게 되었고 종합우승 3연패까지 달성하게 되어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

 

종합우승 3연패 달성을 위해 준비한 선수, 가맹단체 임직원, 남윤구 부회장님을 비롯한 본회 임직원, 시군 관계자, 장애인 가족 그리고 1,400만 도민의 따뜻한 관심과 사랑에 감사드린다.

 

또한 장애인 체육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으신 경기도의회 이영봉 문화체육관광위원장님과 경기도청 안동광 문화체육관광국장님 감사드린다.

 

앞으로 도내 장애인체육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 경기도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으로 경기도 장애인들에게 체육활동을 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여 ‘더 많은 기회, 더 고른 기회, 더 나은 기회’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