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1.3℃
  • 안개대전 1.8℃
  • 박무대구 3.1℃
  • 연무울산 6.3℃
  • 박무광주 5.3℃
  • 연무부산 8.4℃
  • 구름많음고창 1.7℃
  • 구름조금제주 9.8℃
  • 맑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3.1℃
  • 맑음금산 2.5℃
  • 구름많음강진군 3.2℃
  • 구름많음경주시 2.7℃
  • 구름많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기획특집

화성시의회 전성균 의원 "신뢰가 사라진 정당은 국민에게 사랑받을 수 없다"

12일 민주당 탈당...미래대연합 창당 발기인 참여

 

[데일리엔뉴스 이종성 기자] 화성시의회 전성균 의원이 "신뢰가 사라진 정당은 국민에게 사랑받을 수 없다"며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을 탈당했다.

 

전성균 의원은 민주당 탈당의 일성을 이같이 전하며 14일 예정된 이원욱 국회의원의 미래대연합 창당 발기인 함께한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민주당이 대안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국민들께서 대안해야 될 당이 필요하다"며 "국민들을 위해서 제 선택으로 탈당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비대위도 혁신위도 실패했다. 모두 지금의 당 대표가 임명했다. 그런데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전 의원은 지역구 의원들과 탈당에 대해 논의를 했느냐는 질문에 "탈당 가자회견을 한다고 말씀드렸다"며 "아무도 동참 의견을 주시는 분이 안계셔서 혼자하게됐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마다 생각하는 시기가 다를수 있다. 저는 지금이라고 생각했다"며 "만약 추가로 탈당을 하시는 분들이 계시면 시기를 보는 것 같다. 다른 분들의 생각을 전하는 것은 아닌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전 의원의 이날 민주당 탈당으로 화성시의회의 정국이 복잡해졌다. 오늘로 민주당 12, 국민의힘 11, 무소속 1이 됐다.

 

전 의원은 회견문을 통해 "화성시의 캐스팅 보드가 되겠다"고 밝혔다. 현재대로라면 후반기 여야 대표의원, 상임위 구성, 의장 선출 등에 키를 쥐게된 셈이다.

 

향후 전 의원과 괘를 같이하는 의원이 나올 경우는 더욱 복잡해진다. 이원욱 국회의원 지역구에 전 의원을 포함해 5명의 시의원이 있다.

 

전 의원은 이원욱 국회의원 미래대연합에 참여한다. 나머지 4명의 의원이 어떤 선택을 할지 아직은 미지수다.

 

신뢰를 저버린 정당이라며 민주당을 탈당한 전 의원이 화성시의회에서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정국이 달라질 수 있다.

 

정명근 화성시장의 집행부와도 변화가 생길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