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1.3℃
  • 안개대전 1.8℃
  • 박무대구 3.1℃
  • 연무울산 6.3℃
  • 박무광주 5.3℃
  • 연무부산 8.4℃
  • 구름많음고창 1.7℃
  • 구름조금제주 9.8℃
  • 맑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3.1℃
  • 맑음금산 2.5℃
  • 구름많음강진군 3.2℃
  • 구름많음경주시 2.7℃
  • 구름많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정치일반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도지사 제 역할 못하고 있어 도민 뜻 받들어 도정에 집중해달라"

 

[데일리엔뉴스 이종성 기자] 경기도의회 국민의힘(김정호 대표의원)은 8일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상대로 맹비판을 퍼붓는 김동연 지사에게 “대통령을 향한 날선 비난을 멈추고 도정에 힘써라”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국민의힘은 “연초를 맞아 경기도의 미래를 구상하기에도 빠듯한 시간에 김동연 지사는 해외 출장을 핑계로 오랫동안 자리를 비우고 업무에 복귀해서도 하루가 머다하고 대통령을 향해 ‘총선을 앞둔 정치 쇼’라고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는 중”이라며 “비난의 수위도 문제지만 정작 자신은 경기도지사로서 제 역할을 하고 있는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재명 전 지사의 정책을 그대로 답습하면서 본인의 색을 입혔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선거 때부터 외쳐온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는 2년 가까이 제자리걸음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축소판이자 대한민국 성장을 이끌어가는 수도권의 핵심인 경기도에 대통령이 관심 갖고 이곳을 기반 삼아 정책을 구상하는 것은 당연지사”라며 “환영은 못할망정 비난하고 헐뜯는 데만 혈안이 돼 있다”고 답답한 심정을 드러냈다.

 

또한 “김동연 지사는 정치적 야욕을 내비치는 대신 본인이 직접 강조했던 ‘소통’과 ‘협치’를 몸소 보여달라”며 “도민의 뜻을 받들어 도정에 집중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인터뷰

더보기